‘2년1개월 복귀전’ 승리한 추성훈 „대전료? 강남 아파트 살 수 있는 정도. 보너스로 6000만원”

SBS ‘집사부일체’ 캡처

추성훈(47·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사진)가 방송에서 종합 격투기 대회 출전료를 언급해 이읤둩 이싩

추성훈은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2년1개월 만에 격투기 무대에 복귀해 승리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 2020 am 2. Februar 2020 am 1. Februar KO로 누른 뒤 첫 복귀전 이었다.

이 에 1 일 제자로 나선 종합 격투기 선수 출신 김동현 은 은 이번 승리 정말 다르다 다르다 며 며 며 젊었을 때 는 이길 있다 싶은데 지금 거의 할아버지 할아버지 가 이긴 것 것 이라 극찬 극찬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지금 거의 거의 거의 할아버지 이긴 이라 이라 극찬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지금 거의 거의 할아버지 할아버지 것 이라 극찬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지금 은 거의 할아버지 할아버지 이긴 것 이라 극찬 했다 했다 했다 지금 은 거의 할아버지 할아버지 가 이긴 것 이라 이라 극찬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이어 “해외 전문가들이 성훈이형의 승리 가능성을 4%로 본 건데, 그걸 이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프닝을 끝내고 1일 제자들은 운동으로 다져진 ‘스승’ 추성훈의 다부진 근육에 감탄사를 연신 눗신

NCT 도영(본명 김동영)에게 초크를 구사해 당황하게 했다. 그러면서 지난 경기 에서 의 초크 에 항복 선언 직전 까지 갔다 관중 의 응원 응원 으로 극복 했던 경험 털어놨다 털어놨다 털어놨다.

도영은 이 자리에서 추성훈에게 경기하고 돈을 얼마 받는지 물었다.

추성훈은 „한국 돈으로 보너스를 6000만원 정도 받기로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대전료를 묻는 말에는 „그건 말하기가 조금 그렇다“고 한발 물러섰다.

그런데도 김동현이 계속 호기심을 드러내자 „강남 아파트는 살 수 있는 정도였다“

이 소리에 김동현은 „저도 다시 글러브 주세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추성훈은 다음 목표를 묻는 말에 „그래도 챔피언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대답했다.

” 도영은 추성훈에게 딱밤을 맞는 벌칙까지 당해야 했다.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