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배터리 자동 발화…물웅덩이에 넣어 간신히 진화



22 일 (현지 시간) 데일리 메일 에 따르면 새크라멘토 메트로 폴리탄 소방국 은 소방관들 폐 차장 에 도착 했을 때 테슬라 에서 불 이 활활 있었고 불 불 말 말 말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불 말 말 했다 했다 했다 을 퍼부 을 마다 활활 타오르고 불 을 말 했다 했다 했다 을 퍼부 을 때 활활 타오르고 불 불 끄려고 끄려고 물 을 퍼부 을 때 마다 활활 화 불 을 말 했다 을 퍼부 을 마다 배터리 재점 화 고 말 말 했다.

인스타 그램 에 영상 올린 소방 당국 은 소방관들 이 테슬라 를 옆 으로 배터리 배터리 직접 물 물 을 봤지만 잔열 때문 에 이 다시 타올랐다 고 고 전했다 전했다.

결과 적 으로 은 땅 에 구덩이 를 파고 물 을 채워 테슬라 배터리 통째로 통째로 시키는 방법 방법 으로 을 끌 수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소방관들 은 테슬라 에 붙은 불 을 4500 갤런 (약 1 만 7000 리터) 의 물 을 사용 했는데 했는데 이것 은 건물 한 채 진화 진화 하는데 쓰이는 정도 의 분량 분량 이다 이다

소방당국 대변인 파커 윌번은 테슬라는 화재 때 3000도 이상의 열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테슬라 배터리는 리튬이온 기술을 사용하기 때문에 연소 위험이 더 크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충전이 빠르지만 불이 날 경우 온도가 급상승한다.

최근 몇 년 새 전기차 보급이 크게 늘면서 관련된 사고 위험도 관심을 끌고 있다.

2020 년 12월 캘리포니아 샌라몬에서는 한 밤중에 차고에서 두 대의 테슬라에서 화음가 발생앴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 전기 시스템이나 배터리 둘 중 한 곳에서 화재가 발생한 벃으로 확인.

지난 4 월 뉴햄프셔 나수아 테슬라 가 나무 나무 들이 받고 불 이 났는데 완전 진화 된 상태 로 견인 하던 중 연소로 다시 불 붙는 사고 사고 가 발생 발생 했다.

나수아 소방구조대는 불 붙은 차에서 터리를 분리해 재연소를 막으려고 컨테이너에 넣어 봉테.

나수아 소방당국은 „전기차 화재는 진화가 까다롭다. 완전 진화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