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둘러보면 건강 상태 알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먹고 자는 공간은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집 얘기다. 침실은 어둡고 서늘하며 TV도 잡동사니도 없는 게 좋다. 반려 동물과는 따로 자야 한다. 동물의 움직임에 따라 자꾸 잠이 깨는 것도 문제지만, 혹여 동물이 아플 경우 병균이 옮을 위헐.

또 어떤 것에 신경을 써야 할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식탁 = 세잔의 그림처럼 커다란 접시 위에 사과와 오렌지 등 과일이 놓여 있다면 합격. 초콜릿이나 과자 같이 혈당 스파이크를 부르는 간식거리는 치우는 게 좋다. 냉장고 안에는 밀키트 대신 신선한 채소, 통곡물, 살코기, 오메가-3가 풍부한 생선이 들어 있어.

◆ 신발장 = 건강하려면 일주일에 15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해야 한다. 신발장을 열었을 때 구두와 샌들, 뒤축 없는 뮬만 보여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걷기 혹은 달리기에 적합한 운동화를 마련할 것. 한다

◆ 화장대 = 화장품은 서늘하고 건조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화장용 솔이나 분첩은 먼지가 앉지 못하도록 서랍이나 뚜껑 달린 함에 넣어 둘 것. 세척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까닭이다. 통에 든 크림은 손으로 찍어 바르는 대신 전용 도구를 사용할 것. 화장품을 친구와 공유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 욕실 = 환기가 중요하다. 밀대로 밀거나 수건으로 닦아서 물기를 없앨 것. 환풍기를 적절하게 사용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은 세제를 이용해 청소를 하는 게 좋다. 욕실에 곰팡이가 끼기 시작하면 코와 목에 염증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 구급상자 =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지만 몸이 불편할 때 집에 구급상자가 있으면 유용하다. 발에 물집이 생기고 상처가 났을 때. 밀정용 구급상자를 구입해도 괜. 단 안에 든 약품의 설명서를 빠트리지 말고 꼼꼼하게 읽어야 한다.

이용재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urce: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