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다 내 아들!!!” 라미란이 아들의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 단체스프린트 금메달 수상을 뜨겁했다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대회에서 단체스프린트 금메달을 수상한 라미란의 아들.

배우 라미란이 아들의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 금메달 수상을 두 팔 벌려 축하했다.

라미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들이 아시아주니어 선수권대회에서 단체스프린트 금메달 땄데요“라는 기쁜 소읖턠.

이어 그는 „어흑, 장하다 내 아들!! 장하다 대한민국!! 남은 경기도 다치지 말고 파이팅이야!!!!!”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대회에서 단체스프린트 금메달을 수상한 라미란의 아들.

” 라미란의 아들은 현재 체육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며 사이클 선수로 활동 중이다.

방송에서 아들을 언급한 라미란.

또한 그는 지난해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에 출연해 „아들이 정말 잘생겼다. 콧대가 장난 이 아니다 아니다 라는 유희열 의 칭찬 에 에 에 에 에 뭘 올려야 모르겠어서 아들 사진 을 올린다 올린다 올린다 면서 면서 이거 또 에 에 (아들이) ㅈㄹㅈㄹ 할거 다 다 다 말만 시켜도 ㅈㄹㅈㄹ한다”라고 현실 모자 바이브를 뽐낸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