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스트림’ 수출길 열린다는데… 이산화탄소를 왜 수출할까요?

DATEI – Ein Pumpjack fördert Rohöl auf einem Ölfeld in Emlichheim, Deutschland, 18. März 2022. Vor dem Krieg in der Ukraine war Europas dringlichstes energiepolitisches Ziel die Reduzierung der Kohlenstoffemissionen, die den Klimawandel verursachen. Jetzt sind die Beamten darauf fixiert, die Abhängigkeit des Kontinents von russischem Öl und Erdgas schnell zu verringern ? und das bedeutet zumindest kurzfristig Reibereien zwischen Sicherheits- und Klimazielen. (AP Photo/Martin Meissner)/2022-03-27 14:02:45/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정부 는 산화탄소 스 스 의 수출 을 을 을 하게 하게 하는 런던 의정서 개정 대한 수락서 를 국제 해 기구 기구 에 무국 에 에 할 예정 예정 예정 에 에 기탁 할 예정 예정 예정예정.’

2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외교부가 함께 배포한 보도자료의 첫 문장입니다. 알 수 없는 단어가 잔뜩 나열돼 있어 무슨 뜻인지 이해가 쉽지 않습니다. 쉽게 말하면 ‘공장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외국에 보낼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이야기입니. 그럼 이산화탄소를 왜 보내는 걸까요?

한국은 지난해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확정·발표했습니다. 온실 온실 온실 는 는 발생량 을 줄줄 것 이 원칙 원칙 지만 도저히 줄일 수 없는 없는 포집 해서 저장 하거나 다시 활용 하는 것 도 방법 다시 다시 활용 하는 하는 도 방법 입니다. 이걸 탄소포집·활용·저장(CCUS)이라고 합니다.

Ndc 에 따르면 한국 한국 약 약 1000 만 t 을 ccus 로 처리 할 계획 인데 요 이 이 이 400 만 t 은 저장 (ccs) 하고 600 만 t 을 활용 (ccu) 하게 하게 됩니다. 문제는 목표는 있으나 이행 수단이 마땅치 않다는 겁니다. 아직 국내 대량으로 저장할 공간을 찾지 못했거든요. 방법은 외국으로 내보내는 수밖에요. 그런데 공장을 돌리고 나온 이산화탄소는 엄밀히 말하면 폐기물입니다. 폐기물은 런던의정서 등 국제 협약에 따라 함부로 국경을 넘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CCS 등 등 이슈 스되면서 일정 일정 절차 에 따따 스림 스림 스 수출 을 허용 해야 하는 목소리 목소리 의 나왔고 년 해야 하는 목소리 나왔고 개정 년 년 년 런던 의정서 개정 됩니다.

한국이 이산화탄소를 보낼 나라로 눈여겨보는 나라는 호주입니다. 땅이 넓어 후보지도 많습니다. 현재 SK E&S가 연간 200만t 정도를 묻을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정부가 런던의정서 개정 수락서를 기탁했다고 해서 바로 이산화탄소 수출길이 열리 는 건. 이산화탄소를 받을 상대국도 ​​마찬가지로 IMO에 수락서를 기탁해야 하죠. 협정도 맺어야 하고요. CCS로 탄소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긴 여정의 걸음을 뗐다, 정도로 이해하면 되겠네요.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경제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경제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