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오래 갈 일인가…?!“ 김종국이 무려 17년째 열애설이 이어지고 있는 윤은혜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김종국이 17년째 이어지고 있는 윤은혜와의 열애설에 대처하는 방식.

22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에서는 연예대상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다. 이날 송은이는 MC 김숙·김종국·정형돈을 보며 „(우리 MC들 중에) ‚연예대상‘ 수상자가 3명이나 있다 김숙과 김종국은 지난 2020년 각각 KBS와 SBS에서 받았으며, 정형돈은 2007년 MBC에서 수상한 바 있다.

MBC, KBS, SBS und MC.

이어 연예 대상 의 조건 을 을 질문 질문 에 은 은 나 는 사실 사실 일요일 일요일 좋다 좋다 -x 맨 때 부터 시작 일요일 에 계속 계속 을 을) 했다 라고 라고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이를 들은 송은이는 „나는 그때 ‘X맨’을 너 때문에 봤다. 윤은혜와 잘 으면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과거 김종국은 ‘X’맨의 코너 중 ‘당연하지’ 게임에서 윤은혜의 귀를 막아주는 장면으로 큰 화제. 이에 김종국은 „이게 그렇게 오래 갈 일인가“라며 의아해했다. 정형돈 역시 „그 정도면 전래동화 아니냐“ 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상대 중 한 사람이 결혼하면 끝난다는 열애설.

그러자 민경훈은 민경훈은 열애설이 나올 때 왜 왜 부인 않냐 않냐 라고 물었고 물었고 김종국 은 계속 말 을 이어가면 이어가면 가 계속 커진다 커진다. 그럼 또 방송에서 쓰지 않냐. 그래서 나는 짧게 하고 넘어간다. (열애설이) 반복되다 보면 언젠가 없어진다. 아니면 상대 중 누구 하나가 결혼하면 끝난다”면서 “(윤은혜가 결혼을) 왜 안하는지 모르겠다. 빨리 했으면 좋겠다. 죽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