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잿값 뛰고 물류비 오르고 차 생산 줄고…타이어 3사 ‘삼중고’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타이어 업계가 원재료 가격 상승과 물류비 ​​급등으로 위기에 놓였다. 타이어 회사들은 임금삭감과 근무시간 연장 등의 타개책을 강구하고 나섰다.

4 일 업계 에 따르면 타이어 의 지주사 한국 앤컴퍼니 가 지난달 부터 전 계열사 임원들 의 임금 을 최대 20% 삭감 했다.

한국앤컴퍼니는 앞서 임원들의 근무시간을 1시간 연장하기로 한 데 이어 임금을 삭감하기뜜 한국앤컴퍼니는 앞서 임원들의 근무시간을

삭감 대상 임원은 계열사들을 합해 100여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타이어도 상황은 비슷하다.

금호타이어는 이미 경영정상화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임원 임금 삭감을 진행했던 것으로 알려. 직원들 임금도 동결될 것으로 전해졌다.

넥센타이어는 132

천연고무의 가격은 지난해 9월 ㎏당 185엔(약 1817원)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달 275엔(약 2680원)까지 치솟았다.

천연고무 가격은 타이어 원가의 20~30%를 차지한다.

타이어업계는 외국 완성차 업체들에 대한 공급 비중이 크다.

타이어는 크고 무거운 특성상 컨테이너선으로 운반하는데, 물류비가 상승하면 타격이 커질 얆 얆 얆

전 세계 컨테이너 운송 항로 15 곳 의 단기 운임 을 종합 한 상하이 지수 지수 (scfi) 는 코로나 전인 2019 년 과 비교 해 4 배 이상 올랐다 올랐다 올랐다

게다가 차량 반도체 공급 문제 등으로 완성차 업체들이 차량 생산이 줄이면서 판매도 감소앤곘곤 감소핤 공골

아울러 세계 최대 컨테이너 항구인 중국 상하이항도 코로나19로 봉쇄되는 등 여러가지 악재가.

타이어업계는 수익성을 위해 타이어값 인상조치를 했지만 이마저도 역부족이란 전망이 나온.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Source: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