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몇 살에 그만둬야 할까?

고령 운전의 대표적인 장애는 시력 문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면 시력이 약해지고, 반응 속도가 느려져 자동차 운전 시 사고 위험이 커진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 포스트 에 따르면 베이비 부머 가 노년 으로 접어들면서 접어들면서 접어들면서 년 년 현재 세 운전자 가 가 가 가 가 만 달 등 고령 운전 에 관한 우려가 커지고 커지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에 에 달 하는 하는 고령 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에 달 달 하는 고령 이상 우려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있다 있다 에 에 달 하는 하는 고령 에 우려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명 에 달 하는 등 운전 운전 에 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커지고 한국은 베이비부머인 65 이상 운전자가 368 만 명이지만, 2025 500 만 명으로 치솟는다. 급속한 고령화 탓이다.

미국 자동차협회(AAA) 통계에 따르면 가장 안전하게 차를 모는 이들은 60대다. 그러나 환갑을 넘기면 치명적 사고 건수가 점점 늘다가 80세를 넘기면 최고치에 달한다.

고령 운전의 대표적인 장애는 시력 문제다. 노화에 따른 백내장, 황반변성, 주변시 상실 등은 시야를 흐리거나 좁혀 안전 운행을 위협한다. 더 큰 문제는 인지 기능 저하다. 운행 중 목적지를 까먹는 것은 물론, 진출입로를 혼동해 역주행할 우려도 있다. 관절염으로 페달을 제대로 못 밟거나 평소 먹는 약 때문에 집중력이 흐려지는 다도 위험 요인.

고령자 운전 제한에 관한 반론도 있다. 과거에 없던 첨단 안전 장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것. 차선 이탈 경보, 충돌 방지용 자동 제동 장치 등이 고령자의 안전 운전을 도울 수 있다.

게다가 고령자 의 이 과거 보다 나아지고 있기 때문 에 과거의 사고 관련 통계 요즘 요즘 를 재단 재단 하는 은 부적절 하다는 지적도 있다 있다. “

그래도 “몇 살?”

△65세 이상 = 한국은 10년인 적성검사 주기를 5년으로 단축한다. 일본은 급발진 억제 장치를 장착하는 고령 운전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한다.
△75세 이상 = 한국은 적성검사 주기를 3년으로 줄인다. 뉴질랜드는 2년마다 신체검사와 함께 조건부로 면허를 갱신한다. 미국 뉴햄프셔주는 4년마다 도로 주행 시험을 본다.
△79세 = 미국 텍사스주는 시력 테스트를 요구한다.
△80세 = 미국 플로리다주는 시력 테스트를 요구한다.

이용재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urce: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