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것 도 괜찮아 요 김혜수 김혜수 가 끝나지 것 같던 힘든 시기 를 정육점 정육점 사장님 부부 에 따뜻한 를 를 건넸다 건넸다

정육점 사장님 가족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넨 김혜수.

배우 김혜수 가 시기 를 견디고 현재 는 가족 과 함께 행복 한 일상 보내고 보내고 정육점 사장님 사장님 가족 따뜻한 위로 를 건넸다 건넸다 건넸다 건넸다.

12 일 방송 된 TVN ‘어쩌다 사장 2’ 에서 는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 와 알바생 3 인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 의 주 공산면 마트 8 일차 의 모습 이 이 그려졌다 그려졌다 “

” 여기로 내려온 지가 한 27년 정도 다. 신혼 시절에는 충청도 공주에서 살다가 거의 야반도주를 하듯이 이곳에 왔다”라고 털어놨다.

마트를 찾은 정육점 사장님 가족.

” 그래서 아무 것도 없이 돈 30만 원을 가지고 언니가 살고 있는 이곳으로 내려왔다”띤왔다 뚈툼 햼.

도축장에서 일을 시작하게 됐다. 그러나 그 과정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다. 새벽 4시에 일어나 도축장에서 일을 하는 것은 물론, 아르바이트까지 하며 생계를 꾸려 나갔다. 심지어 도축장에서 근무하며 손까지 다쳤고, 현재도 손가락 하나가 잘 펴지지 않는 상태였다.

이런 상황에서 정육점을 시작할 수 있었던 건, 이들 부부를 좋게 본 마트 사장님 덕분이었다. 사모님은 „(마트 사장님을) 어떤 상황에서 만났냐면, 아이들이 학교에 가려면 아침밥을 해줘야. 그런데 쌀이 아이들에게 밥 2공기만 해주면 없을 정도로 떨어졌다. ” 나 자신한테 화도 나고, 왜 이렇게밖에 못 살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시기에 마트 사장님을 만난 것”이라고 전했다.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고. 정육점을 운영 하기 위해선 필요한 것들이너무 많았던 것. “

겸손한 마음을 지닌 정육점 사장님 내외의 모습에 감동한 김혜수.

사모님은 „그걸 가지고 오면서 얼마나 울면서 마음속으로 생각했는지 모른다. 두 번 다시는 이렇게 살지 않겠다. 내 자식들 에게 도 번 다신 이런 가난 을 대물림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 하고 왔다 왔다 라며 그 그 뒤 꾸준히 도움 의 손길 건넨 마트 사장님 내외 내외 와 공산 에게 고마운 마음 을 전했다 전했다 전했다.

” “

우는 것도 괜찮다며 위로를 건넸다.

너무 감사하다. 진짜로 너무 대단하다”라며 인사를 건넸고, 사모님은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정말 고생이 많으셨다. 계속 눈물을 참으셨던 것 같다. 그런데 우는 것도 괜찮다. 지금은 막 힘들고 속상해서 우는 게 아니지 않냐”라고 위로했다. 사모님은 „알아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다. 필름처럼 그동안의 생각이 난다”라고 말하며 김혜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