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맞냐“ 짧은머리 女초등생 몸 만진 60대 여교사 징역형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지법 서부 지원 형사 1 부 (이진혁 부장 판사) 는 성폭력 범죄 의 처벌 에 관한 특례법 위반 위반 등 으로 재판 넘겨진 넘겨진 씨 (64) 에게 2 년 6 개월 에 집행 3 년 을 선고 고 25 일 밝혔다 밝혔다

또한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과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판결문 에 따르면 따르면 씨 는 지난해 9 월 부산 서구 한 초등 의 의 앞 계단 에서 피해자 b (11) 양 의 를 추행 한 를 를 받는다 받는다 받는다 A씨는 B양의 기간제 담임 교사로 근무하고 있었다.

사건 당시 A씨는 학교 급식실 앞에서 B양이 여학생들이 서는 줄에 있자 남학생 줄에 가라고 매했. 이에 B양은 A씨에게 자신이 여자라고 여러 차례 밝혔지만, A씨는 B양의 몸을 훑어보다가 “여자 맞냐”며 B양의 신체를 손으로 만졌다.

A씨는 자신이 시력이 나빠 B양이 여자인지 확인하기 위해 가까이 다가가던 중 중심을 잃고 넘어져 순간적으로 신체를 접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의 범행으로 미성년자인 B양이 느꼈을 성적 수치심이 상당했을 것으로 판단.

재판부 는 는 씨 씨 아동이 특별히 보호 받아야 할 학교 에서 다른 학생들 이 있는데 있는데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며 며 에 씨 의 범행 피해자 의 한 정체성 정서 정서 성장 성장 에 에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심각한 피해자 건전 으로 했다 했다 성장 에 에 심각한 심각한 범행 은 피해자 건전 정체성 정서 며 성장 에 심각한 심각한 범행.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A씨가 스스로 성 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을 이수하고 40여 년간 성실하게 교직에 종사해 온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urce: 세계일보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세계일보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