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과 가족들 ​​위한 법!“ 갖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11

차별 금지법 (평등법) 제정 을 촉구 하며 국민 의힘 · 더불어 민주당 지도부 면담 을 을 했던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하리수 (47 · 이경은) 씨 노력 노력 이 드디어 작은 싹 을 을 틔웠다 틔웠다 틔웠다 11

” 이는 지난달 27일 하씨가 „차별받아 마땅한 존재는 어디에도 없다“며 먼저 요청한 면담이었다.

” “

11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 관련 공개 면담.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차원의 공청회가 약속되어 있는데 진행이 안 되는 점도 대단히 안타깝갌겕. 밝혔다.

” 3 선 의원 으로서 국민들 을 뵙기 가 죄송 부끄럽다 부끄럽다 며 며 공청회 세부일정도 여야 가 합의 해 평등법과 관련 해 잘못 된 부분 있다면 국민들 바로 바로 알려야 한다 한다 고 고 했다 했다.

한편 차별 금지법 은 ㆍ 인종 ㆍ 종교 ㆍ 장애 ㆍ성 정체 성 ㆍ 등 등 을 로 로 한 모든 을 금지 한다는 내용 담은 담은 법안 이다 이다. 2007 년 17. “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