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안 중요해요…함께 골 만들었을때 쾌감이 좋죠”[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 그는 경인교대 1. April 2014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교대에 입학하자 대학 선배들이 여러 운동을 해봐야 한다고 권유했어요. 개인 건강도 챙길 수 있고 교사가 돼서 아이들을 잘 지도할 수 있다고요. 초등교사는 체육을 포함한 모든 과목을 지도해야 하거든요.“

학창시절부터 몸을 움직이는 것을 좋아했다. 육상 단거리와 포환던지기도 해봤다. ” 요즘 핸드볼 하는 재미에 빠져 있는 경기 화성 새솔초등학교 황윤지 교사(27) 얘기다.

황 교사 는 6 월 18, 19 일 서울 sk 핸드 볼 에서 열린 제 14 회 대한 핸드 볼협회장배 전국 생활 체육 핸드 대회 에 에 선핸후맥 을 이끌고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핸드 핸드 볼 에 에 선핸후맥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체육 핸드 볼 대회 에 을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체육 핸드 핸드 대회 에 회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체육 핸드 볼 대회 에 회 출전 출전 했다 했다 체육 핸드 볼 대회 에 에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핸드 볼 에 에 에 선핸후맥 을 출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에 에 에 선핸후맥 선핸후맥 선핸후맥 을 출전 했다 했다 대회 대회 에 선핸후맥 선핸후맥 선핸후맥 을 출전 했다 했다 했다 ‘선(先) 핸드볼 후(後) 맥주’의 약자로 핸드볼을 즐기고 맥주 한잔 마시자는 뜻이다. 선핸후맥은 6개 팀이 참가한 여자챌린저부에서 3위를 했다.

” 이들 은 코트 일사 분란 하게 움직이며 골 을 만들어 내는 과정 을 즐긴 시원하게 시원하게 한 잔 잔 기울이 재미 에 빠져 있다 있다 있다 있다. 가운데가 황윤지 교사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우승은 못했지만 오랜만에 핸드볼을 맘껏 즐겼습니다. 우린 2, 3위 하는 팀이지만 성적은 중요하지 않아요. 함께 모여 골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즐깁니다. 7명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며 골을 만들어냈을 때 느끼는 쾌감과 성취감, 그 짜릿함에 핸드볼을 하고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임용고시를 준비하면서는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았다. 모교를 찾기도 했지만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다. 그 때 찾은 게 대한핸드볼협회(KHF) 핸드볼학교(현 KHF핸드볼클럽)다. 그 는 는 는 는 년 말 볼 학교 에 등록 했고 했고 했고 년 부터 적 으로 사회 인 팀 선핸후맥 을 구성 해 함께 하고 에 에 출전 하고 있다 있다 고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훈련도 훈련도 대회 에 에 출전 하고 있다 고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핸드볼학교는 핸드볼 저변을 확대하자는 취지로 KHF가 2015년부터 직접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유치부 초등부가 중점인데 성인반도 운영한다. 한현숙 (1988 서울 올림픽 금메달 금메달 금메달 금메달 금메달 바르셀로나 올림픽 금메달 금메달 금메달), 장리라 (1992), 박정림 (1992, 1996 애틀랜타 올림픽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올림픽 동메달 동메달 동메달 동메달), 명복희 (2004 ) 등 여자 핸드볼 레전드들이 강사로 참여한다. 은퇴한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게는 재능기부의 기회를, 일반인들에게는 직접 배울 기회를 제고고 게는

” 황 교사도 이 혜택을 입은 셈이다.

황윤지 교사가 핸드볼 공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그는 경인교대 1. April 2014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주말에 1회 2시간씩 국가대표 출신 지도자들로부터 기본기부터 지도를 받았어요. “

주 1회 훈련할 땐 남성들하고 함께 하기도 한다. 다들 직장을 다니기 때문에 전체가 모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KHF핸드볼클럽 동호인반인에서 팀을 꾸려 대회에 출전할 땐 ‘애프터 스쿨’로 출전한다. 선핸후맥은 여성들이 주축이 돼 만든 KHF핸드볼클럽 동호인 팀이다.

황 교사는 경인교대 OB(졸업생)팀으로 전국교대 핸드볼 대회에도 출전한다. 그는 „지난해부터 전국교대핸드볼대회에 OB들도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가뭄에 단비였다”고 했다.

핸드볼의 매력은 무엇일까. 황 교사 는 상대 상대 를 피해 공 을 돌리며 빈 공간 을 파고들어 을 을 할 때 까지 발 빠르게 움직이는 이 스릴 스릴 넘친다 넘친다 넘친다. 공격과 수비할 때 벌이는 치열한 몸싸움에서 상대를 압도했을 때 느끼는 성취감도 크다”곤 했한. 핸드볼은 순발력과 민첩성, 지구력 등 다양한 운동 능력이 필요하다. 그는 „핸드볼을 할 때마다 체력이 좋아지는 것을 느낀다. 건강 과 다이어트 에 이 된다는 생각 보다 는 어깨도 넓어지는 등 내 가 것 것 을 느끼기 때문 에 핸드 을 한다 고 고 했다 했다 했다.

황윤지 교사가 핸드볼 공을 던지는 포즈를 취했다. 그는 경인교대 1. April 2014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황 교사는 최근 핸드볼에 매력을 느낀 여성들이 많아졌다고 했다. 발이 아닌 손으로 하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이다. 발로 공 을 차고 에 트래핑 까지 하는 축구 기술 은 습득 하기 쉽지 지만 지만 손 으로 공 을 주고 받는 은 훨씬 수월 때문 때문 이다 이다. 물론 경기까지 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쉽게 접근해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게 핸드볼의 읤. 장리라 부회장은 „KHF핸드볼클럽 성인부는 여성회원의 압도적이다. 전체 백여 명 중 90명 이상이 여자 회원”이라고 말했다. “

황 교사 는 된 뒤 체육 시간 에 아이들 에게 핸드 볼 을 가르칠 도 도 으로 하는 하는 재미 학생들도 즐거워 한다 고 했다 했다. 그는 „아이들은 움직이면서 땀 흘리는 것을 좋아한다.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한다면 축구보다 핸드볼이 접근하기 쉽다. 기본기를 접하고 익숙해지면 경기도 가능하다. 체육시간에 핸드볼도 가르치는데 아이들, 특히 여학생들도 좋아한다”고 했다.

황 교사는 학생들에게 운동할 기회를 많이 주겠다고 했다.

„운동을 하면 다양한 측면에서 좋다는 연구 결과가 많지만 요즘 아이들은 운동기회가 많지 않. 한 학급 26~30명 중 6~8명은 비만입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야 건강하고 즐겁게 살 수 있습니다. 아력하겠습니다.

황 교사는 KHF핸드볼클럽과의 인연 때문에 KHF 초등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전국 교대는 물론 초등학교 교사들에게 어떻게 쉽게 핸드볼을 전수하는지가 관심사다. 그는 „전국 교사 연수 때 핸드볼을 넣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황윤지 교사는 대학 때부터 축구도 즐겼다. 핸드볼이 최우선이지만 가끔 공을 차러 모교를 찾기도 한다. 사진은 대학재학 시절인 2017년 한 대회에서 우승한 뒤 찍은 모습. 황윤지 교사 제공.
황 교사는 대학시절 경인교대 여자축구팀 FC 풋사과의 선수로 활약하기도 했다. 2017 전국 교대 여자축구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주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최애(最愛) 스포츠가 핸드볼이다. 물론 축구도 가끔씩 즐기기만 핸드볼이 최우선이다.

황 교사는 핸드볼을 평생 즐길 계획이다. 그는 „요즘 40~50대 분들이 파워 넘치는 플레이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멋있다. 선핸후맥과 함께 하는 충족감, 유대감을 오래 이어가고 싶다”고 했다. 그는 „현대인들이 알게 모르게 외로움을 느낀다. 우리에겐 외로움은 없다. 한마음 한뜻으로 공을 돌리고 골을 만들어가면서 쌓는 유대감 속에 외로움은 있을 수 없다”고 . “

매년 상하반기로 각 15회 토요일 일요일 수업으로 운영된다. 유치부 2개반, 초등부 2개반, 초등 클럽선수반, 중고등부 1개반, 성인부 2개반이며 한 클래스당 50명씩 모집해 국가대표출신 강사를 담임으로 배치해 운영한다. 핸드볼을 배우려면 상하반기 등록 시기(상반기 1월, 하반기 7월)에 핸드볼협회 홈페이지를 통해서 등록하면 된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