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죄로 ‘무기형’ 받은 군인 상소하자 ‘사형’으로 바뀌어…왜?

북한 국경 지역 에서 한 한 군인 이 통화 중 이고 다른 군인 은 망원경 중국 쪽 쪽 을 살피고 있다 있다 있다 무관 무관 사진 = 데일리 nk

최근 북한 인민군 보위국과 재판소 가 한 군인 의 무기형 선고 를 번복 하고 을 을 집행 한 것 으로 알려져 내부 무성 한 소문 낳고 낳고 있다 있다.

24일 데일리NK 북한 내부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군 보위국과 군사재판소는 지난 20일 술을 먹고 신입병사에게 폭행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무기형을 선고받은 군 보위국 영창관리부 분대장 김모 씨에 대한 판결을 번복 해 사형을 선고하고 곧바로 실내 처형했다.

”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군 보위국 은 가 교화소 에 가서 도 억울함 을 호소 하며 재심 청구 청구 수 있다 있다 고 보고 교화소 가 아닌 별도 감옥 에 그 를 를 가둬 있었던 것 으로 전해졌다 전해졌다.

” 받은 날부터 10일 안으로 상소장을 제1심재판소에 낸다’고 명시하고 있다.

아울러 형사소송법 제8장 제2절에는 재심에 관한 내용이 적시돼있다.

” 설명했다.

그러나 김 씨의 상소장 내용이 일부 알려지면서 이 사건에 관한 후폭풍이 일고 있다는 게 쌖

김 씨 의 에는 신입 병사 를 폭행 해 숨지게 한 자는 자신 의 부소대장 부소대장 씨 라는 라는 내용 포함 돼 있었다는 것 것 것 것.

” 군 보위국과 군사재판소가 짜고 판결을 번복해 사형시킨 것 같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 모르겠다며 수군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 재판소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Source: DailyNK by www.dailynk.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DailyNK by www.dailynk.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