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야청청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 경남도 기념물 된다

수령 150년 추정, 보리암 인근 바위 의지해 홀로 자생 중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될 예정인 남해군 상주면 금산 줄사철나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경남 남해군 상주면 금산 줄사철나무가 도 기념물이 될 예정이다.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는 금산 정상부(봉수대)로 향하는 해발 600m 정도 바위에 의지해 자라고 .

Länge 3,8 m, Höhe 3,6 m, Breite 8,5, Breite 150.

노박덩굴과 상록성 덩굴식물로, 줄기에서 나는 뿌리가 바위나 나무에 기대거나 타고 올라가랄 올라가는

국가 지정 문화재인 기념물 로 는 진안 마이산 줄사철 나무 군락 이 지정 돼 마이산 마이산 에 붙어 붙어 나무들 군락 을 이루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상 주면 금산 보리암 의 남해 금산 줄사철 나무 는 진안 마이산 나무 군락 달리 달리 외줄기 독립수로 자생 하고 있어 국내 매우 희귀 한 사례로 꼽힌다 꼽힌다.

150 년가량 바위 의지 한 채 주변 식생 과 기후 환경 에 적응 해 해 해 점 에서 에서 중요 자료 로 평가 받고 있다 있다.

경상남도는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후, 도 기념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