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 비해 티 안 나“ 최화정, 김민수 ‘패션 부심’에 돌직구

사진=SBS 파워FM 최화정 ‘파워타임’ 캡처

22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 ‘파워타임”에는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화정이 최화정이 민수 씨 가 패셔니스타 같은 느낌 은 없는데 없는데 없는데 라고 말 하자 는 는 오해 하시는 거 거 같은데 아이템 을 하나 주목 해 달라 달라 달라. 전체를 보지 말고. 오늘은 80프로 정도 신경 쓴 패션”이라고 해명했다.

이 에 최화정이 최화정이 예쁜데 안 어울린다 며 며 며 민수 같은 애들이 훅 아무렇지 않은데 하나하나 따지면 비싼 아이템 인 거 아니냐 아니냐 아니냐 아니냐. 저런 애들이 잘못하면 끌려가서 벗으라고 한다. 얼굴 순진하게 생겨서”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민수는 „누나 나 언제부터 싫어했냐“고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 저는 제가 좋아하는 게 빈티지라 그런 것들을 찾아다니며 구매한다”고 김민수와 다른 읃핑 스필.

김민수가 „일정 비용은 옷에 할애한다. 자기 전 30분 정도 쇼핑한다”고 말하자 최화정은 “노력에 비해 티가 안 난다”고 돌직구를 날려 돤 밌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