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곤號·신태용號, 2023 아시안컵 본선행 – 세계일보

김판곤(왼쪽), 신태용

축구 한류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동남아에 불고 있는 ‘한국 감독 모셔 가기 열풍’이 성과로 증명되면서다. 김판곤 감독 이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43 년 만 에 아시안컵 자력 역사 를 썼고 썼고 신태용 이 지휘 하는 인도네시아도 2007 년 처음 으로 아시안컵 를 를 밟게 됐다 됐다 됐다 됐다 우리나라 축구팬들이 아시안컵에서 챙겨 봐야 할 경기가 늘어난 셈이다.

” 바레인에 이어 조 2위로 아시안컵 본선에 오르게. 말레이시아가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에 나간 2007

” 말레이시아 축구팬들은 KFA 홈페이지에 한글로 감사 인사를 올리며 기쁨을 표출하고 있다.

신 감독 의 인도네시아도 쿠웨이트 시티 알 아흐메드 스타디움 에서 열린 아시안컵 3 차예선 A 조 3 차전 에서 네팔을 7-0 으로 꺾었다 꺾었다 꺾었다 꺾었다 지난 8 일 예선 1 차전 에서 42 년 만 에 쿠웨이트 에 를 를 둔 인도네시아는 2 차전 에서 요르단 에 0-1 로 3 위 내려앉았지만 내려앉았지만 이날 대승 을 거두면서 조 2 위 로 진출 을 확정 확정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