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인프라 투자 강조 왜?

경기 악화 우려에 인프라 투자 통한 경기부양 직접 지시
대졸자 1076만명 역대 최대…취업난에 저임금 일자리에 몰려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인프라 투자를 촉구했다. 리커창 총리 가 총괄 경제 부문 에 대해 시 주석 이 구체 적 으로 투자 투자 언급 한 한 것 은 경제 가 그만큼 어려움 직면 해 있다는 의미 의미 의미 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 방안도

시 주석, 경기부양 직접 지시 왜

” 올 1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은 4.8%다. 이는 중국 지도부 목표치 보다 0.7%포인트나 낮다. 중국 경제의 핵심 축이라고 할 수 있는 광둥성과 상하이는 각각 3.3%와 3.1% 성장에 머물렀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이 성장률을 끌어내렸다. 산업생산 역시 둔화되는 양상이다.

그나마 희망이 있는 부문은 고정자산투자(인프라)다. 1분기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말부터 경기부양 차원에서 지방 특별 채권을 발행, 인프라 부문에 발행. ‘제로(0) 코로나’

” 이들 부처의 면면을 감안하면 앞으로 어떤 분야에 투자가 집중될지 유추가 가능하다.

고용과 소비 문제가 민심 좌우할 듯

성장률은 거시경제에 해당된다. 경기부양을 통해 당초 목표치인 5.5%를 달성한다고 해도 14억 인민의 피부에 와닿지 않으면 뗘뗘뗐 와닿지 않으면. 고용이 이에 해당된다. 올해 대학 졸업 예정자는 1076만명이다. 지난해 보다 167만명이나 늘었다. 역대 최대다.

환구시보는 취업난을 겪고 있는 대학 졸업 예정자들이 저임금 일자리로 몰리고 있다고 떈도했했했학. 이 매체 는 대다수 예정자들 이 경기 침체 와 같은 여러 외부 요인 으로 구직 구직 기대치 를 낮추고 있다 전했다 전했다 전했다. 또 올해 취업한 대졸자의 월평균 급여가 지난해 보다 12% 정도 낮은 6507위안이라고 전했다. 경기 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 구직자까지 늘면서 임금이 낮아지고 있다는 부연했다.

취업난은 중국 전력 사용량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

업종별로 는. 증가하는데 그쳤다.

전력 사용 증가율 감소는 그만큼 경기가 안좋다는 뜻이다. 대졸 취업문이 좁아질 수밖에 구조다. 전력 사용이 급감한 지난달 중국 도시 실업률은 5.8%로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email protected]


Source: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